오랜 시간
닮은 듯 닮지 않고, 닮지 않은 듯 닮은 우리
우리는 함께
그 대지 위를 걸었고
그 공기 속에서 숨을 쉬었다.